HOME / 참여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53. "구명조끼도 안 입히면 어떡하냐” 실종 해병대원 엄마의 오열

관리자 2023.07.19 17:56 조회 254

"구명조끼도 안 입히면 어떡하냐” 실종 해병대원 엄마의 오열


기사 바로가기 ↙ (아래 영문 주소를  클릭하세요)




기사 출처 :  서울 경제 2023. 7. 19. 




"어디 있어요 내 아들. 그렇게 해병대에 가고 싶어 해서 가지 말라고 했는데도 갔는데..."

경북 예천에서 호우·산사태 피해 실종자 수색을 하다 내성천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해병대원의 모친은 이처럼 말하며 오열했다.

해병대 1사단 포병대대 A일병의 부모는 19일 오후 12시 30분께 실종 사고가 발생한 예천군 호명면 보문교 일대를 찾았다.

A일병 부친은 중대장에게 "물살이 셌는데 구명조끼는 입혔냐, 어제까지만 해도 비가 많이 왔는데 왜 구명조끼를 안 입혔냐"며 "구명조끼가 그렇게 비싼가요, 왜 구명조끼를, 물살이 얼마나 센데, 이거 살인 아닌가요 살인"이라고 따졌다.

이어 "구명조끼도 안 입히는 군대가 어디 있느냐. 기본도 안 지키니까"라며 "어제 저녁에 (아들과) 딱 2분 통화했다. 물 조심하라고. 아이고 나 못 살겄네"라고 울부짖었다.

모친은 "아니 어떻게 못 구하셨냐"며 "착하게만 산 우리 아들인데, 이런 일이 있어서 그렇게 해병대에 가고 싶어 해 가지고 가지 말라고 했는데도 갔는데. 어디 있어요. 내 아들"이라며 절규했다.

최초 신고자인 지역 주민에 따르면 사고 당시 해병대원들은 구명조끼 없이 장화를 신고 일렬로 내성천에 몸을 담갔다.

해병대원과 소방이 19일 오전 경북 예천군 일대에서 수색 중 급류에 휩쓸려 실종된 해병대 장병을 찾고 있다. 연합뉴스


또 다른 신고자 B씨는 "일부 대원은 허리 높이까지 물에 들어갔다"라며 "내성천은 모래 강이라서 저렇게 들어가면 위험할 거 같아 걱정돼 계속 지켜봤는데 갑자기 한 간부가 뛰어와서 119에 신고해달라고 했다"고 떠올렸다.

A일병은 이날 오전 9시 10분께 내성천 보문교 일대에서 실종자를 수색하다가 급류에 휩쓸리며 실종됐다.

A일병이 실종되자 A일병 구조를 위해 이날 예천 지역 모든 실종자 수색은 일시 중단됐다.

소방 당국 드론팀이 오전 10시35분께 개포면 동송리 경진교 부근에서 신원 미상의 시신을 발견하며 한때 A일병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지며 혼선을 빚기도 했다.

경찰과 안동병원 등에서 확인한 결과 해당 시신은 지난 15일 용문면 제곡리 한천에서 대피 도중 유실된 도로에서 물에 휩쓸린 70대 실종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choi ( 2023.07.19 18:07 ) 삭제

실종자 수색을 하다 사고가 났다니 저 부모님 마음이 어떠하실지...
제발 기적처럼 살아있기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