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알림마당 / 공지사항

공지사항

[112] 내년부터 의무복무 중 순직한 군인-경찰 등 기린다

군사상유가족협회 2023.09.25 07:40 조회 410 추천 3

내년부터 의무복무 중 순직한 군인-경찰 등 기린다


내용 바로가기 ↙



내년부터 4월 넷째 금요일이 국가를 위해 의무 복무하다 순직한 군인·경찰·소방관 등을 기리는 날로 지정된다.

24일 행정안전부는 이달 21일부터 다음달 31일까지 ‘순직의무군경의 날’을 정부 주관 기념일로 지정하는 내용의 ‘각종 기념일 등에 관한 규정’ 개정안을 입법예고한다고 밝혔다. 순직의무군경은 국가를 위해 의무 복무를 하다 순직한 현역 군인과 의무경찰, 의무소방원 등을 뜻한다.

기념일은 4월 넷째 금요일이며 주관 부처는 국가보훈부다. 행안부 관계자는 “먼저 세상을 떠난 자식을 그리워하는 부모들이 가정의 달(5월)에 가장 힘들어한다. 이에 앞서 이들을 위로한다는 취지에 따라 날짜를 정했다”고 말했다. 정부 주관 기념일로 지정되면 주관 부처가 전국적 기념식을 진행하고, 주간이나 월간을 정해 관련 행사를 열 수 있게 된다. 올 6월 말 기준 국가보훈부에 등록된 순직의무군경은 1만6414명에 이른다.

행안부는 연내에 개정 절차를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보훈부 주관 기념식을 열 계획이다. 행안부는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다 사망한 순직의무군경의 공헌과 희생을 기리고 호국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순직의무군경의 날을 정부 주관 기념일로 제정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 출처 :  동아일보  2023. 9. 24.